박영선 "대기업이 中企 불화수소 안쓴다"…최태원 "품질의 문제"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18 1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영선 "대기업이 中企 불화수소 안쓴다"…최태원 "품질의 문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국내) 중소기업도 불화수소를 만들 수 있는데 대기업이 안 사준다고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물론 만들수 있겠지만, 품질의 문제"라고 반박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박영선 장관의 강연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장관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최 회장은 "반도체 역시 중국도 다 만든다"면서 "순도가 얼마인지, 또 공정마다 불화수소의 분자의 크기도 다른데 그게 어떤지가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어 "공정에 맞는 불화수소가 나와야 하지만 우리 내부(국내)에선 그 정도까지의 디테일은 못 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박영선 장관은 강연 끝자락에 "일본과의 갈등 관계가 위기이지만 기회도 될 수 있다"면서 "핵심부품을 대기업에서 모두 만들 순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그러면서 "중소기업을 만나 물어보니 불화수소 생산이 가능하다고 했다"면서 "그런데 (문제는) 대기업이 사주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