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업 피해 간다면 필요 조치 강구"…추가 보복 가능성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7.17 0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정부는 강제 징용 피해자들의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추가적인 보복 조치가 나올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습니다.

이 소식은 도쿄 유성재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미쓰비시 중공업의 자산 매각 신청이 이뤄질 경우 보복 조치가 있을 거라고 시사했습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어제) : 만에 하나 일본 기업에 실제로 피해가 간다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대법원 판결이 나온 지난해 10월 이후부터 줄곧 반복한 말이지만, 반도체 부품 등 3종의 수출 규제가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보복 조치가 나올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 셈입니다.

당장 우리 정부가 수용 불가 방침을 밝힌 제3국 중재위원회 논의에 대해 일본이 제시했던 답변 시한인 내일, 추가 조치가 발표될 수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일본 정부는 과거사를 경제와 연계시켰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수출 규제는 보복 조치가 아니라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세코/일본 경제산업상 (어제) : 대항(보복) 조치가 아니라는 것을 처음부터 계속 설명해 오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발언과 같은 지적은 전혀 맞지 않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을 수출 심사가 면제되는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할지 여부에 대해 오는 24일까지 의견을 청취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가 그 전에 국장급 협의를 갖자고 제안했지만, 일본 정부의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