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북미 실무협상 재개는 정상차원 합의…조속 재개 기대"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7.16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북미 실무협상 재개는 정상차원 합의…조속 재개 기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16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해 "실무협상 재개는 정상차원의 합의"라며 "조속히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 아프리카 3개국 순방을 마친 뒤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한미군사훈련을 비난하면서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렇게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한미가 군사훈련을 조정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국방 차원에서 한미 양국이 잘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북한의 발표 뒤 한미 협의가 이뤄지는 것이냐'는 후속 질문에 "계속 협의를 하고 있는 사항"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오늘 외무성 대변인 기자문답 형식을 빌어 "미국이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며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조미(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 정상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2∼3주 내에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강 장관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추가보복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정부 차원에서 면밀히 시나리오별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이) 일단 취한 조치부터 철회해야 할 것으로 저희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일본이 제안한 '제3국에 의한 중재위 구성' 방안에 대해선 "저희 기본 입장은 저희 방안에 대해서 일본이 협의에 나서주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방안은 '한국 기업과 일본 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조성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한다'는 방안입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이미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강 장관은 미국이 한·일간 중재계획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해 "저희로서는 중재보다는 일단 보복 조치를 철회하고 일본이 협의에 나서길 바란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 장관과의 최근 전화통화에서 최근의 한일 갈등과 관련해 '이해를 표명'한 의미에 대해선 "미국은 미국 나름대로 양쪽이 중요한 우방이니까"라며 "하지만 저희 입장이 충분히 설명됐고, 폼페이오 장관이 이해를 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