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업 피해 생기면 필요한 조치"…추가 보복 가능성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7.16 20:17 수정 2019.07.16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기에 대해서 일본은 어떤 반응을 내놨는지 도쿄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유성재 특파원, 방금 전해 드렸던 한국에 압류돼 있는 일본 기업 자산을 팔게 해달라는 피해자들의 주장에 대해서 일본이 지금 뭐라고 하나요?

<기자>

고노 다로 외무상이 오늘(16일) 기자회견에서 한 말입니다.

먼저 들어보시죠.

[고노/日 외무상 : 만에 하나 일본 기업에 실제로 피해가 간다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대법원판결에 나온 지난해 10월 이후부터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반복한 말입니다만, 수출 규제로 틀어진 현 상황에서는 예사롭게 들리지가 않습니다.

<앵커>

일본은 이번 수출 규제 조치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의 대한 보복은 아니다 계속 주장해 왔는데, 그렇다면 일본이 또 다른 카드를 또 꺼낼 수도 있다는 뜻으로 봐야 할까요?

<기자>

외교적 조치라면 ICJ,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는 것인데요, 이 역시 우리 정부가 응하지 않으면 실효성이 없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ICJ 제소 여부에 대해 "상황을 가정한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겠다"고 짧게 언급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수용 불가 방침을 밝힌 제3국 중재위원회 논의, 일본이 제시한 답변 시한은 모레 18일인데요, 이때쯤 일본의 추가 보복 조치가 나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과거사 문제를 경제와 연계시켰다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대해서 일본 쪽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주무 부처인 경제산업성 세코 장관, 수출 규제는 보복 조치가 아니라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세코/日 경제산업상 : 대항(보복) 조치가 아니라는 것을 처음부터 계속 설명해 오고 있기 때문에 어제 문 대통령의 발언과 같은 지적은 전혀 해당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일본 언론들조차도 수출 규제는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오는 24일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할지, 안 할지 의견을 청취하는 기한인데, 우리 정부는 그전에 국장급 협의를 갖자고 일본에 제안한 상태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다음 주 강제징용 기업에 대한 자산 매각 명령 신청 방침이 맞물리면서 일본의 추가 보복 조치 가능성은 한층 높아진 상태입니다.

(현장진행 : 한철민, 영상편집 : 정용화)     

▶ 日 은행이 빌려준 돈 25조라는데…'금융 보복' 가능성은
▶ "일본 안 가요" 관광객 반토막…'아베 목표' 타격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