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오전→오후→다음 날…계속 바뀐 윤석열의 '말'…진실은?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7.09 20:26 수정 2019.07.10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8일 오전 시작됐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9일 새벽이 돼서야 끝났습니다. 시작 전부터 논란이 됐던, 윤 후보자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수사 개입 의혹'은 청문회 내내 화제가 됐습니다. 윤 후보자는 윤 전 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해줬냐는 질문에 대해 '소개해준 적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그렇게 끝날 것 같았던 청문회는 자정이 다돼서 반전을 맞이합니다.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가 2012년 12월 당시 중앙지검 특수1부장이었던 윤석열 후보자와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는데, 이 녹취에서 윤 후보자가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줬다'고 말한 내용이 담긴 겁니다.

야당 청문위원들은 즉각 반발했고, 여당 위원들도 '아까 한 말과 다른 점은 사과해야 한다'고 윤 후보자의 엇갈린 발언을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윤 후보자는 자신이 언급한 '소개'의 의미는 변호사를 선임시켜줬냐의 의미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논란은 청문회 다음날인 오늘(9일)까지 이어졌습니다.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은 이남석 변호사를 자신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상세무서장에게 본인이 소개시켜줬다며 윤석열 후보자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고, 윤석열 후보자도 오후 늦게 밝힌 입장문을 통해 '변호사를 소개시켜준 건 윤대진'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왜 진실을 말하지 않았는지, 말이 계속 바뀐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해선 '윤대진을 보호하려다 오해의 소지가 있게 설명했다. 송구하다'고 설명해며 의구심을 남겼습니다.

비디오머그가 윤석열 후보자의 거짓말 논란을 정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