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적극 보도하며 '회담' 강조…이방카 만남도 공개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7.01 20:30 수정 2019.07.01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남한과 북한, 그리고 미국 정상이 한자리에 모였던 어제(30일) 역사적인 만남을 오늘 새로운 들어온 내용 중심으로 다시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우선 북한이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다면서 어제 회동을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 보좌관과 인사하는 모습도 전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판문점 회동 영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모습을 편집 효과를 써서 천천히 보여줍니다.

[오랜 세월 불신과 오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간직한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음을….]

북한 매체는 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에서 환담과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하루 만에 성사됐다고는 하지만, 대화 자체는 공식적이었다는 것을 부각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리용호 외무상이 두 정상 회동에 배석한 것도 북한 매체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판문점에 동행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 보좌관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북미 정상은 앉아있고 이방카 보좌관은 선 채로 미국 측 통역의 말을 듣는 듯한데 화기애애한 분위기입니다.

[이방카 트럼프 미 대통령 보좌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해리 해리스 남조선(남측) 주재 미국 대사를 비롯한 미국 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가족 관계로까지 이어지는 북미 정상 간의 친분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자유의 집 회동 전후로는 문 대통령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작별 직전 남북 정상은 포옹을 나눴습니다.

한미 정상은 김 위원장이 군사 분계선을 넘은 뒤에는 손인사로 배웅했습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대내외 매체를 통해서도 사진 35장을 공개하며 대대적으로 어제 회동을 보도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 리용호-폼페이오 배석…실무협상, 외교라인 맞대결
▶ 서로 초청한 트럼프-김정은…北 "새 상봉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