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쟁이 한국인 돌아가!" 강제징용 피해자 집회 방해한 일본 우익 단체

박종진 작가,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9.06.28 1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27일) 미쓰비시 중공업 본사 건물 앞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가 주주들에게 절박한 사정을 호소했습니다. 할머니의 소원은 눈 감기 전에 사죄다운 사죄를 받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일본 우익 단체 회원들은 주변에서 방해 시위를 펼쳐서 할머니는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