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북미 간 3차 정상회담 관련한 대화 이뤄지고 있다"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6.26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미 간 3차 정상회담과 관련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국내외 뉴스통신사들과 가진 서면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간 3차 정상회담에 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공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양국 간에는 3차 정상회담에 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에는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선행된 상태의 물밑대화라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미가 협상 재개를 통해 다음 단계로 나아가게 될 거라며 이제는 그 시기가 무르익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 논의 분위기가 다시 조성되는 상황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 역시 가시권에 들어왔음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겁니다.

이와 함께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지에 달렸다고 했고, 언제든 만나겠다는 자신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다시 한번 밝혔습니다.

급격히 얼어붙은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과거사 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일본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다만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서는 북·일 관계의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고, 북·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서는 적극 지지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