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WHO 대북보건의료사업 등에 추가 공여 검토"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6.25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WHO 대북보건의료사업 등에 추가 공여 검토"
통일부는 세계보건기구, WHO의 대북보건의료지원 사업 등에 추가 공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 관련 "유니세프·WHO 등 주요 국제기구의 북한 취약계층 대상 영양지원, 모자보건, 보건의료 지원사업 등에 공여를 검토할 것"이라고 보고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의 북한 취약계층 대상 인도지원 사업 등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결정하고 이달 11일 해당 기구에 송금을 완료했습니다.

여기에 추가로 WHO가 북한에서 실시 중인 보건의료지원 사업 등에 공여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북 인도주의 생색 비난 식량지원 변수통일부는 북한에 국내산 쌀 5만t을 지원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는 "북한 주민에게 최대한 신속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며 "이번 5만t 지원 결과 등을 보면서 추가 식량지원의 시기와 규모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현재 쌀 5만t 관련 WFP 및 유관기관들과 남북협력기금 집행 및 수송 준비 등을 진행 중이며, 보관기관이 짧은 도정된 쌀 지원, 포대에 '대한민국' 표기, WFP 모니터링 요원 및 지역사무소 확대 등 분배 투명성 강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WFP 등 국제기구는 북한 식량 상황의 심각성을 제기하고 있으며, 올해 가뭄 지속으로 향후 상황 악화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또 북한이 최근 남북관계에 대해 '소극적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며 남북선언 이행 및 근본적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에 무응답"하고 있다며 "'근본 문제' 우선 해결을 주장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