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같이 방송 못 하겠다"…박나래가 유병재와 방송 도중 뛰쳐나간 이유

SBS 뉴스

작성 2019.06.24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방송인 유병재가 예기치 못한 방송사고를 일으켜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어제(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유병재와 박나래가 햔양대학교 근처 월셋집 찾기에 나섰습니다.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이날 방송에서 반지하 투룸을 찾은 유병재와 박나래는 집 안을 꼼꼼히 살피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유병재는 반지하 집의 습기를 확인하기 위해 습도계까지 챙겨오는 꼼꼼함을 자랑했습니다.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집안 곳곳을 둘러본 박나래는 "다 좋은데 층고가 낮다"며 아쉬움을 내비쳤습니다. 이를 듣던 유병재가 "나는 괜찮은데"라고 말하자 박나래는 "한 번 뛰어보라"고 주문했습니다.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이에 유병재는 제자리에서 열심히 콩콩 뛰어 보였고, 몇 초 뒤 예기치 못한 방송사고를 일으켰습니다.

유병재가 입고 있던 바지가 그대로 내려간 겁니다.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이를 눈앞에서 그대로 지켜본 박나래는 방을 뛰쳐나갔고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잠시 후 박나래는 "저 병재 씨랑 어색해서 방송 못 하겠다"고 입을 열었습니다.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이에 유병재가 "습도가 57%로 내려갔다"고 딴청을 피우자, 박나래는 "바지도 내려가고 습도도 내려갔다"고 말했습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노홍철도 "인간 제습기다"라고 덧붙여 큰 웃음을 선사했습니다.박나래 유병재(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한편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박나래 씨 정말 놀랐을 듯", "생각지도 못한 타이밍이다", "스태프 웃음소리가 더 웃기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