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친서 외교…金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6.23 20:10 수정 2019.06.23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오늘(23일) 새벽 6시에 이 사진을 갑자기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친서를 김정은 위원장이 읽는 모습인데, 읽고 나서 내용이 훌륭하고 흥미로운데, 심중히, 그러니까 심각하고 무겁게 생각해보겠다는 말을 했다고 보도를 했습니다. 흥미롭다는 편지 내용이 뭔지, 막힌 대화를 뚫을 돌파구가 될만한 것인지, 북한 발표 내용 보고 더 따져보겠습니다.

먼저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곳에서 무언가를 읽고 있습니다.

훌륭한 내용이 담긴 트럼프 미 대통령의 친서로 김 위원장이 만족감을 표했다는 게 북한 매체들의 설명입니다.

[조선중앙TV :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고 하시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深重)히 생각해볼 것이라고 말씀하시었습니다.]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를 추켜세운 점, 흥미로운 친서의 내용을 심각하고 중대하게 고려하겠다고 밝힌 점에서 비핵화 관련, 어떤 전환점이나 미국의 절충안이 제시됐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이번 친서는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전후해 김 위원장이 먼저 보낸 친서에 대한 답신 성격입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지난 11일, 미국 시간) : 김 위원장한테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북 직후 북한이 흥미롭게 여길 친서 한 통을 건네고 이를 노동신문 1면 등에 대서특필하면서,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교착 상태에 빠져 있던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북미 정상이 만들어가는 모양새입니다.

(영상편집 : 정용화)

▶ 잇단 '흥미로운 내용' 언급…靑 "대화 동력 지속 긍정적"
▶ '친서 교환' 이후 북미회담 전망은?…美 비건 방한에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