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만에 北 찾은 中 주석…공항 영접에 극진 환대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6.20 20:20 수정 2019.06.20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중국 최고지도자가 북한을 찾은 것은 14년 만입니다.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 나가 시진핑 주석을 영접했고 이어서 김일성,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 태양궁전 앞에서 성대한 환영식도 열었습니다. 오늘(20일) 오후에는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은 5번째 정상회담을 했는데 먼저 평양 도착하는 장면부터 보시고 이어서 회담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중 정상의 대형 사진이 걸린 평양 순안공항에 시진핑 주석을 태운 전용기가 내립니다.

환영나온 1만 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이 열렬히 꽃술을 흔듭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항으로 나와 시 주석과 펑리위안 여사를 영접했다고 중국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21발의 예포발사와 의장대 사열 등 극진한 환영 행사로 최고의 예우를 갖췄습니다.

구름 인파의 환호를 받으며 여명거리에 도착한 북중 정상은 오픈카에 함께 탑승한 뒤 카퍼레이드를 하며 금수산 태양궁전 광장으로 향했습니다.

[조중(북중)친선!]

김일성과 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 태양궁전 앞 광장에서 성대한 환영식이 열렸습니다.

북한이 금수산태양궁전 앞에서 외국 지도자에 대한 환영식을 열어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14년 만에 주석이 방문한 중국 입장에서는 전례 없는 극진한 환대를 받은 것이고 북한 당국으로서도 주민들에 대한 선전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 북중 외교 수립 70주년에 맞춰 성사된 만남이라는 점에서 대를 이어온 양국 관계의 역사를 부각하면서 밀착 행보를 과시하겠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 "중대한 문제에 의견 교환"…中 경제 총괄도 동행
▶ 방북 키워드는 '북중 친선'…미중 갈등 속 '북한 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