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수 기록 다 저장되는 '하이콜' 앱…경찰은 몰랐다

무단 저장한 개인정보, 범죄 악용 가능성도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19.06.17 20:38 수정 2019.06.21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사안은 성매매 업소 문제로 그치는 게 아닙니다. 경찰 단속망을 교묘히 피해 가는 건 물론, 사람들의 개인정보를 무단 저장하기 때문에 다른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도 큽니다.

실제 보이스피싱에 쓰였다는 증언도 있었는데, 김형래 기자가 그 심각성을 짚어봤습니다.

<기자>

개인정보 유출은 성매매 업소와 통화하는 순간부터 시작됩니다.

하이콜 앱이 걸려온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즉시 전송하는 방식입니다.

손님 이름이나 연락처는 물론, 언제 어떤 업소에서 누구를 만났는지까지 업소 측이 기록해둔 모든 정보가 저장되고 공유됩니다.

반대로 앱 설치와 운영은 철저하게 익명으로 이뤄집니다.

앱을 설치하려면 먼저 성매매 사이트에 자신의 업소와 연락처를 띄워야 합니다.

앱 운영진 측이 업소를 자체 검증해 믿을 만하다고 판단되면 텔레그램 메신저로 설치 링크를 보내줍니다.

[전직 성매매 업소 운영자 : (사이트에) 구인·구직란이나 커뮤니티 게시판 있잖아요, 거기 가시면 텔레그램이나 이런 것 통해서 메신저로 운영자랑 연락해서 링크를 받아가지고…]

특히 앱 운영자 텔레그램 아이디가 계속 바뀌기 때문에 앱 사용자도 누군지 알 수 없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차곡차곡 쌓인 개인정보가 또 다른 범죄에 악용된다는 점입니다.

전직 성매매업소 운영자는 실제 자신이 유출한 손님 개인정보가 보이스피싱에 사용됐다고 털어놨습니다.

수백만 원에 손님 정보를 다른 업자에게 넘겼는데 이 업자가 성매매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손님을 협박해 1천만 원을 뜯어냈다는 겁니다.

[전직 성매매 업소 운영자 : 가족 누구누구 맞지? 핸드폰 번호 맞지? 어디 업체, 업소 누구 만났지? 그게 DB에 다 적혀 있잖아요. 손님 입장으로서는 당연히 겁을 먹고 그럴 수밖에 없잖아요.]

하지만 경찰은 이런 앱이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앱에 대해서) 사실 저 몰랐어요. 그러니까 그 정보를 회원 업소에 제공하는구나. 이 자식들. 치밀한데?]

앱 개발자와 운영자를 검거하면 앱과 연결된 모든 성매매 업소와 업주, 이용자 정보를 확보할 수 있는 만큼 경찰의 적극적인 수사가 필요합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VJ : 김종갑·노재민)

<앵커>

내일(18일)은 성매매 업소들이 어떤 방식으로 경찰의 단속이나 수사를 피하고 있는지, 그리고 그 과정에 전직 또 현직 경찰이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성매매 업소와 경찰 사이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전해 드리겠습니다. 이 관련 내용 잘 아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리겠습니다.  

▶ 통화 순간 저장되는 고객 정보…진화하는 '성매매 장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