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의 결전 앞 여유만만 정정용호…붉은악마, 우치 집결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
오늘 밤 11시 40분~ SBS 생중계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06.15 2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5시간 남았습니다. 20살 이하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결승에 나섭니다. 준비는 모두 끝났습니다. 정정용 감독은 국민과 하나가 돼서, 멋지게 피날레를 장식하고 싶다는 희망을 얘기했습니다.

오늘(15일) 첫 소식, 폴란드 우치에서 이정찬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결승전을 앞둔 마지막 훈련 분위기도 유쾌하고 흥이 넘쳤습니다.

다양한 댄스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선수들은 춤을 추듯 몸을 풀었고 이재익은 막내 이강인과 'DOC와 춤을' 음악에 맞춰 함께 몸을 흔들며 긴장감을 풀었습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도 한 데 모였을 때는 한목소리로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파이팅.]

정정용 감독은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세계 정상에 오르겠다며 유머를 섞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정정용/U-20 축구대표팀 감독 : 제가 한 말이 있습니다. 준우승하면 연필 한 자루도 없다.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과 스태프, 선수 하나가 돼 멋지게 피날레를 장식했으면 좋겠습니다.]

폴란드와 이웃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은 사실상 원정 경기 같은 분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열성적인 응원으로 유명한 우크라이나 팬들은 대규모 원정 응원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페레스텐코/우크라이나 PBC 방송 기자 : 우리에게 선수들은 영웅들입니다. 우크라이나 팬들이 5~6천 명을 넘어 7천 명까지 올 것 같습니다.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될 겁니다.]

우리 교민들은 한국에서 온 붉은 악마 응원단과 함께 태극전사들에게 힘을 불어넣을 계획입니다.

결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한국 남자 축구가 월드컵을 들어 올리는 장면, 그 꿈 같은 순간이 눈앞에 다가왔습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최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