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신림동 성폭행 미수' 30대 남성 영장심사 출석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5.31 14:32 수정 2019.05.31 15: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가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른바 '신림동 성폭행 미수 영상' 속 3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오늘(31일) 열렸습니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습니다.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그는 아무런 대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앞서 오후 1시쯤 관악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A씨는 '피해 여성을 왜 따라갔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답하고 호송차에 올랐습니다. '성범죄 의도가 있었느냐', '경찰에 왜 자수했나'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3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주거침입 강간미수)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엽니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입니다. 

A씨는 지난 28일 새벽 6시 20분쯤 관악구 신림동에서 술에 취해 귀가하는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범행 현장에 상당 시각 머물러 피해자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려고 시도하는 등 일련의 행위를 볼 때 성폭력처벌법상 주거침입강간 실행의 착수가 인정된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세간을 떠들썩하게 한 '신림동 성폭행 미수 폐쇄회로(CC)TV 영상' 속 남성의 영장실질심사 현장,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