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 후 급속히 침몰…"'이중 갑판' 구조가 탈출 방해"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19.05.30 20:15 수정 2019.05.30 2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사고가 어떻게 났는지 다시 한번 정리해드리겠습니다. 헝가리 현지 시간으로 어젯(29일)밤 9시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4시쯤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를 가로지르는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한 척이 침몰했습니다. 그 배에는 한국 관광객 30명과 여행사 인솔자, 현지 가이드 그리고 사진작가까지 한국인이 33명, 거기에 헝가리 사람 2명을 더해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유람선은 뒤따라오던 커다란 크루즈선에 부딪힌 뒤 옆으로 기울어지면서 가라앉았고 이 사고로 한국인 7명이 숨지고 19명이 현재 실종된 상태입니다. 구조된 7명은 병원 3곳으로 나눠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지금 현지에서는 수색과 구조 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는데 앞서 들으신 대로 비가 많이 내린 데다가 강 물살이 세고 수온이 낮아서 작업에 어려움이 있다는 게 현지 이야기입니다.

이번 사고는 워낙 순식간에 일어나면서 유람선에 타고 있던 사람 상당수가 배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유람선에 많이 쓰이는 이중갑판 구조도 탈출을 어렵게 하는 한 이유가 됐습니다.

이 내용은 안서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충돌 직후 옆으로 쓰러지면서 빠른 속도로 가라앉은 것으로 보입니다.

[장창두/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 명예교수 : (배가) 뒤집어졌더라도 좀 떠 있어야 하는데 너무 급속히 침몰했단 말이죠. (유람선이) 작고 노후해서 그만큼 빨리 충격을 받고 전복이 되고 가라앉았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갑판에 나와 있던 승객들은 강으로 튕겨져 나갔을 가능성이 큽니다.

유람을 마치고 아래층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상당수는 순식간에 벌어진 사고에 미처 대비하지 못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위, 아래층을 연결하는 유일한 통로인 계단으로 나와야 하는데 배가 쓰러지면서 가라앉기까지 해 탈출구가 사실상 차단된 셈입니다.

이중갑판 구조가 피해를 키웠다는 얘기입니다.

[김길수/한국해양대 해사수송과학부 교수 : (이중갑판 구조에서는) 계단만 작은 게 있어서 한 번 그 밑으로 내려가면 그 계단을 통해서 나가야 하는데, 위험한 급박한 상황에서는 그 계단을 통해서 밖으로 빠져나오기가 힘들게 돼 있죠.]

배 안으로 삽시간에 물이 들어오면 안전장비가 있다고 해도 갖출 시간적 여유가 없습니다.

생존자 가운데 한 명은 사진을 찍는 도중 큰 배가 뒤에서 들이받아 배가 순간적으로 뒤집히면서 강물로 떨어졌다며 사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채철호)      

▶ 보기 드문 폭우에 빨라진 물살…악천후 속 유람선 운항
▶ 좁은 항로에 '대형 선박'까지 북적…"예견된 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