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故 김용균 사망 진상조사 방해 의혹 "발전사, 모범답안 돌렸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5.27 17:48 수정 2019.05.27 1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해 12월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한 故 김용균 씨 사망 사고의 진상규명을 발전소 측이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고(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는 오늘(27일) 안전보건공단 서울북부지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특조위는 "최근 발전소들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일부 발전사나 주요 협력사가 본 위원회 위원들의 조사 활동에 불법적으로 개입하거나 방해한 사실이 문서나 현장 노동자 진술 등에 의해 일부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특조위에 따르면 화력발전소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의 경우 발전사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설명 자료 형식의 '모범 답안지'가 배포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발전사가 설문 항목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미리 정하고 노동자가 이에 따라 설문지를 작성하도록 했다는 겁니다.

특조위는 "특정 부서 혹은 팀 단위로 모범 답안지에 근거해 조직적으로 답변을 작성한 정황이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발전사에 보낸 설문지는 지침과는 달리 업체별로 뒤섞인 채 돌아오거나 서류 봉투에 밀봉되지 않고 누군가에 의해 뜯긴 상태로 도착하기도 했다고 특조위는 설명했습니다.

특조위는 오늘 간담회 자리에서 ▲ 발전사의 조사 개입과 방해 의혹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진상 파악 ▲ 조사 개입과 방해 행위 관련자에 대한 엄정한 징계 등 조치 ▲ 발전사의 대국민 사과 ▲ (조사 개입과 방해 의혹에 대한) 발전사의 제보자 색출 및 불이익 시도 금지 ▲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3일 국무총리실 소속으로 출범한 특조위는 김용균 씨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을 위해 태안 화력발전소를 포함한 전국 12개 화력발전소의 안전보건 실태 등을 조사 중입니다. 위원장인 김지형 전 대법관을 비롯한 16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됐고 활동 기간은 오는 7월 31일까지 4개월입니다.

발전사 측의 개입을 막고 신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한 특조위, SBS뉴스에서 영상으로 준비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