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미 정상 통화 의도적 유출…엄중 문책"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5.25 16:45 수정 2019.05.27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한미 정상 통화 의도적 유출…엄중 문책"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미정상 간 통화 내용 유출과 관련해 '의도적 유출'로 본다며 "조사 결과를 보고 엄중히 문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25일) 오후 프랑스 파리 출장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주미대사관 외교관 K씨가 강 의원과 짜고 폭로할 목적이 있었다고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어쨌든 기밀을 대외적으로 유출할 때는, 그리고 여러 가지 1차적 조사를 봤을 때 의도가 없이 그랬다고는 보기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해당 외교관의 행위에 공익적 성격이 있다는 주장이 자유한국당 측에서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전혀, 그런 사안은 아닌 것으로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측은 앞서 외교관으로부터 받은 정보를 토대로 한 강 의원의 통화내용 공개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정당한 의정 활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이번 사안을 가지고 미국 측과 연락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생각한다"며 철저한 조사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강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 언론인들과 만나 "이번 유출사건 당사자는 능력이나 직업윤리와 의식에 있어서 상당한 수준의 사람이라고 장관으로서 생각했는데 그 신뢰가 져버려 진 상황"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국민의 신뢰가 무너져 장관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자신의 리더십도 되돌아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외교부는 감사관실 직원을 주미대사관으로 보내 기밀을 유출한 외교관을 포함해 대사 이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감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외교 기밀 관리 등 '전반적인 시스템'도 점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