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회생' 롯데, 실책으로 자멸한 LG 잡고 7연패 탈출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5.24 23: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롯데가 LG의 연이은 실책 덕분에 7연패 부진에서 탈출했습니다.

롯데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LG에 8대 5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최근 7연패로 최하위까지 추락한 롯데는 민병헌, 아수아헤가 복귀한 이날 연패 사슬을 끊고 분위기를 전환했습니다.

반면 5월 초 공동 선두에서 5위까지 내려온 LG는 최근 9경기 2승 7패의 부진을 이어갔습니다.

롯데는 3회 LG 이형종에게 만루홈런을 내줘 5대 2로 역전을 허용했고 5회까지 5대 3으로 끌려갔습니다.

하지만 6회 LG의 실책으로 대거 4점을 뽑아내며 다시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LG 투수 임지섭의 1루 악송구에 이어 바뀐 투수 정찬헌으로부터 아수아헤가 적시타를 뽑아 5대 4로 추격했고, 계속된 투아웃 만루에서 이대호의 내야 땅볼 타구를 LG 2루수 정주현이 2루에 송구했지만 유격수 오지환이 공을 잡지 못해 두 명의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습니다.

LG의 연이은 실책으로 역전에 성공한 롯데는 전준우의 1타점 2루타로 스코어를 7대 5로 벌렸습니다.

롯데는 8회 강로한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해 8대 5로 달아나면서 승부를 갈랐습니다.

롯데 손승락은 6회 투아웃 1,2루에서 3번째 투수로 등판해 1.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3승째를 챙겼습니다.

---

광주에서는 9위 KIA가 7위 kt를 최형우의 투런포를 앞세워 7대 5로 누르고 5연승을 달렸습니다.

KIA는 kt의 에이스이자 전 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라울 알칸타라를 상대로 7이닝 동안 5점을 뽑아내며 퀄리티스타트 행진을 10경기에서 멈춰 세웠습니다.

---

한화는 잠실에서 두산을 4대 3으로 누르고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주중 3연전에서 kt에 충격적인 싹쓸이 패배를 당한 두산은 4연패 늪에 빠졌습니다.

---

선두 SK는 선발 박종훈의 6이닝 2실점 호투와 로맥의 시즌 9호 홈런을 앞세워 NC를 4대 2로 제압했습니다.

---

대구에서는 키움이 막강 화력을 앞세워 삼성을 10대 5로 꺾었습니다.

키움의 제리 샌즈는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4타점으로 활약했고, 박병호는 10경기 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며 시즌 12호 홈런으로 SK 최정과 격차를 2개로 벌리며 이 부문 선두를 달렸습니다.

선발 최원태는 6이닝 3실점 호투로 시즌 5승째를 챙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