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톡방 모인 한의대생, 처벌 알면서 음담패설 주고받았다

여학생 · 교수 소재로 상습 '언어 성폭력'

TJB 장석영 기자

작성 2019.05.24 20:50 수정 2019.05.28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나중에 환자를 돌보겠다는 한의대 남학생들이 단체대화방에서 여학생과 교수를 소재로 음담패설을 상습적으로 주고받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자신들의 발언이 처벌받을 수 있다는 점도 명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TJB 장석영 기자입니다.

<기자>

'여자애들은 바지를 벗고 나와야 한다', '특정 신체 부위에 부항 치료를 하면서 영상을 찍고 싶다.'

어제(23일) 낮 12시쯤, 페이스북 익명게시판에 대전대학교 한의학과 학생들의 언어 성폭력 사건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남학생 8명이 참여한 카톡 대화방에서 4명이 여학생과 여교수 등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성적 모멸감과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상습적으로 나눴다는 겁니다.

이들은 대화 내용이 알려지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명확히 알고 있습니다.

'구속되면 출소해서 나이지리아 월드컵을 보게 될 것'이라는 둥, '제2의 정준영이 되면 이 카톡방은 몰살되는 것인가'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익명 고발자는 확인된 피해자만 수십 명에 달하고 그 대상이 동기, 선후배는 물론 여교수까지 광범위하다고 알렸습니다.

[대전대 학생 : 되게 충격도 크고 아니 왜 그러는지 모르겠어요. 근데 진짜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학교 측은 대학생이자 예비의료인들의 이 같은 행태에 진상조사위원회를 긴급 구성해 사실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피해 여학생들에 대해서는 상담센터에서 상담이 진행 중으로 신원보호 등 2차 피해 방지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경한 TJ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