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유감 표명 수용 못 해"…국회 정상화 난항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5.22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물밑 접촉이 이어지는 가운데 민주당 의원총회가 오늘(22일) 열렸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요구하는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유감 표명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국회 정상화 논의가 난항에 빠졌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인영 원내대표 취임 이후 첫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하는 발언이 잇따랐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중하게 자유한국당이 국회로 복귀하기를 요청합니다. 민생 관련한 예산을 다루고, 민생 관련한 입법 과제를 처리하면서···.]

장외 투쟁 중인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건 패스트 트랙 강행 사과와 고소·고발 취하는 수용할 수 없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한국당이 조건 없는 국회 정상화를 약속하면 국회 복귀를 위한 명분과 관련된 표현을 할 순 있지만, 사과를 전제로 한 정상화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박찬대/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먼저 정상화를 위해서 사과 표현하는 일은 지금 현재로선 받기 어렵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 없인 국회 정상화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유야무야 할 생각하지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이와 관련된 원천 무효 입장을 밝혀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여야 원내지도부가 물밑협상을 이어가고 있지만 양당의 입장 차가 커 국회 정상화까지 난항이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