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윤중천 구속영장에 "김학의와 성관계 강요" 적시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5.21 21:17 수정 2019.05.21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검찰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 대해 다시 청구한 구속영장에 윤 씨가 피해 여성을 성폭행해 다치게 했으며 이 여성에게 김학의 전 차관과의 성관계를 강요했다는 혐의 내용을 적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07년 11월 윤중천 씨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오피스텔에서 피해 여성에게 김학의 전 차관과 성관계를 맺도록 강요하고 윤 씨 자신은 이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혐의입니다.

윤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김 전 차관의 성범죄 혐의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