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직능단체 간담회…"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통과 약속"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5.21 16: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해찬, 직능단체 간담회…"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통과 약속"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직능단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소상공인·자영업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노력을 다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1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직능경제단체인단체총연합회 사무실에서 연합회 관계자들과 함께한 간담회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지난해 말 종합대책을 마련한 데 이어 올해 여야가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에 합의했지만, 국회가 열리지 않아 법안을 통과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국회가 열리는 대로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을 통과시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지금 산업구조가 많이 변하고, 온라인 거래가 증가해 직능단체들이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며 "당은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카드수수료를 인하하고 상가임대차보호법도 개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많이 소통하고 건의사항을 꼼꼼히 잘 검토해 여러분 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지금 경제 여건이 많이 어렵기 때문에 소상공인·자영업에 대한 특별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별도 정책의 중심 대상이 되는 기본법 제정을 준비 중"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그에 따른 제도적 지원과 현장에 대한 물적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현장의 애로사항 개선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역설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연합회 관계자들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책 확대 등을 주문했습니다.

제갈창균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총회장은 "진짜로 어렵다"며 "분야별로 꼭 풀어야 할 숙제를 몇 가지라도 해결해줘야 직능인들이 그나마 희망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오호석 전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총회장은 "우리 15만 자영업자의 어려운 일들을 조금 더 챙겨달라"고, 이정만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총회장직무대행은 "가능한 부분들을 검토해 사업하는 데 도움이 되는 좋은 정책을 펴달라"고 각각 요청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