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 '풍계리 폭파쇼' 명분으로 남한 무장해제 추진"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5.21 1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경원 "北, 풍계리 폭파쇼 명분으로 남한 무장해제 추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내 핵시설이 5곳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비핵화 의지가 확실하다고 했는데 북한이 풍계리 폭파쇼를 명분으로 대한민국의 무장해제를 추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미국은 이미 면밀히 파악한 북한 핵시설 정황을 우리 정부만 손 놓고 모르고 있었다면 사실상 비핵화를 압박할 의지가 없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미국으로부터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의 결렬 이유를 듣지 못했다면 그 자체로 한미 동맹의 위기이자 정권의 무책임"이라며 "북한 핵시설에 대한 정보를 얼마나 알고 있었으며, 북한이 일부만 폐기하려고 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문 대통령이 직접 설명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이코노미스트가 신독재의 4가지 단계를 소개했는데 이 정권은 촛불을 내세운 집권, 적폐청산, 언론·사법 장악 등 1∼3단계를 거치고 네 번째인 선거제도를 바꾸는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며 "그 과정에서 경찰, 검찰 등의 장악이 불안하니까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을 들고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