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20억 횡령 유치원' 적발하자…의원실서 "뭐 때문에 고발?"

"왜 고발했나"…'비리유치원 구하기' 나선 의원실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9.05.20 20:43 수정 2019.05.21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에 있는 한 대형 사립유치원이 아이들에게 써야 할 돈 20억 원을 빼돌린 사실이 교육청 감사에서 드러나 검찰에 고발당했습니다. 그런데 그 유치원이 있는 지역구 국회의원실에서 교육청에 연락을 해서 뭐 때문에 검찰에 고발하는 거냐며 징계 수위를 놓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김관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아이들 350명 정도가 다니는 경기도 수원의 대형 사립유치원입니다.

이 유치원은 지난해 경기도 교육청이 실시한 특별 감사에서 회계 부정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실제로 거래한 적이 없는데도 친인척이 운영하는 업체에서 교재와 교구를 산 것처럼 거짓 서류를 꾸며 20억 원 정도를 빼돌린 겁니다.

유치원들이 흔히 사용하는 '가장거래'라는 수법을 쓴 것인데 비슷한 횡령 사례 가운데 액수가 가장 컸습니다.

경기도 교육청은 유치원 원장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그런데 형사 고발이 이뤄지기 전인 지난 3월, 한 국회의원 보좌관이 경기 교육청에 전화를 걸어 징계 수위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유치원이 위치한 수원을 지역구로 둔 의원실 소속이었습니다.

[경기도 교육청 직원 : 고발을 어떻게 하는 거냐, 뭐 때문에 고발하는 거냐…(비리 금액) 환급조치 관련해서 있는데 이런 것을 다른 방법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가….]

외압으로 느낀 감사관실은 징계 수위를 조정할 것도 검토했지만, 비리 금액이 워낙 커 예정대로 원장을 고발했습니다.

[경기도 교육청 직원 : 보좌관이 전화하는 것 자체가 여기 있는 공무원들한테는 굉장한 압력이에요. 더군다나 고발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었기 때문에….]

이에 대해 해당 보좌관은 유치원 폐원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문의한 것뿐이라고 해명했고 해당 유치원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한메 위원장/전국유치원학부모비대위 : 진상이 철저히 밝혀져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저희 학부모들은 생각하고 있습니다.]

학부모들은 왜 지역구 국회의원실이 직접 이 유치원 구하기에 나섰는지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 영상편집 : 최혜영, VJ : 오세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