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

SBS 뉴스

작성 2019.05.20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
방송인 탁재훈이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을 산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어제(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수미와 이상민이 제주도에 사는 탁재훈을 만나러 간 모습이 전파를 탔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이날 제주도에 위치한 탁재훈의 집에 처음으로 방문한 김수미와 이상민은 호화스러운 집 분위기에 연신 감탄을 쏟아냈습니다.

공개된 탁재훈의 집은 2층짜리 건물에 널찍한 방과 깔끔한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집을 둘러본 김수미는 탁재훈에게 "얘 수상해. 너 나이 많은 여자 사귀었지? 돈 뜯어냈지? 안 그러면 네가 어떻게 이런 집에 살아?"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이에 탁재훈은 과거 힘들었던 시절 제주도에서 살게 된 계기를 털어놓으며, 6년 전 당시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집을 계약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먼저 탁재훈은 "6년 전 다 잊고 쉴 때 아들과 단둘이서 제주도에 여행하러 왔다"며 운을 뗐습니다.

그는 "솔직히 말해 당시 전 재산이 500만 원뿐이었다. 그때 우연히 제주도에 살던 그룹 쿨 멤버 이재훈과 연락이 닿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재훈과 같이 밥을 먹게 됐는데, 그 자리에 이 집을 지은 사장님도 같이 있었다"며 "당시 이 집이 모델하우스였는데, 집이 너무 좋아서 사장님에게 '나중에 이런 데서 꼭 살고 싶다'고 했더니, 사장님이 갑자기 '그럼 재훈 씨가 이 집을 사라'고 하더라"라고 전했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탁재훈은 "처음 보는 사람일뿐더러 또 제가 연예인이고 하니까 자존심 때문에 돈 없다고 말도 못 하고…그래서 괜찮다고 아니라고 말했는데, 사장님이 계속해서 집을 사라고 권유하더라"라며 "그래서 결국 전 재산이 500만 원밖에 안 돼서 집을 못 산다고 했더니, 사장님이 '그럼 500만 원 주고 계약하라'고 선뜻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그는 "그렇게 계약을 하고 3년 반이 흘렀는데 지금까지 잔금 달라는 얘기를 안 하시더라. 나중에 알았는데 이 집을 지을 때 대출받았던 은행 이자를 사장님이 혼자 갚고 계셨다"며 "방송 복귀 후 돈을 모아서 드렸더니, 사장님이 도리어 고맙다고 하시며 돈을 받으시더라"라고 전했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그러면서 "너무 고마운 마음에 지금까지 은행이자와 원금을 조금씩 갚으면서 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이를 듣던 김수미는 "보통 인연이 아니다. 그분도 너무 힘들고 어려웠을 때 누군가에게 도움을 받았던 사람인 것 같다. 그걸 너한테 갚는 거다"라며 "널 도와준 그분은 100배 이상으로 복 받을 거다"라고 말했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이에 탁재훈 역시 "힘든 시기 상대방을 배려해주는 말 한마디가 평생 잊지 못하겠더라"라고 말하며, 거듭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탁재훈이 '전 재산 500만 원'으로 제주도에 집 산 사연이날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탁재훈이 제주도 집을 공개한 장면은 최고의 1분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