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공단 불…10개사 137억 피해, 4시간여 만에 진화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5.20 09:02 수정 2019.05.20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구미공단 화재 (사진=연합뉴스)20일 새벽 경북 구미 국가산업1단지 한 전자부품공장에서 불이 나 인근으로 번지면서 10개 공장에서 136억 9천 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구미공단 화재로 5개 공장 전소 (사진=연합뉴스)이날 오전 3시 36분쯤 구미시 공단동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인력 300명과 소방차 등 57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서 4시간 40분만인 오전 8시 16분쯤 불길을 잡았습니다.
구미 전자부품공장서 화재 (사진=연합뉴스)그러나 영진아스텍2공장을 포함한 4개 공장이 모두 탔고, 2개 공장이 절반가량 탔습니다.

인근 4개 공장도 직간접 피해를 봤습니다.

피해를 본 공장들은 디스플레이 등을 생산하는 전자부품 제조업체들입니다.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구미 전자부품공장서 화재 (사진=연합뉴스)이들 업체는 모두 화재보험에 가입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불은 메탈 마스크와 초음파세척기 등 의료장비를 생산하는 영진아스텍2공장에서 발생해 인접한 공장으로 번졌습니다.

일부 공장이 불화수소산과 질산 등의 화학물질을 보관해 소방당국이 한때 대응 2단계를 발령했으나 유해 화학물질을 안전한 장소로 옮겨 다른 피해는 없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