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총선서 출구조사 뒤집고 집권당 승리…"트럼프 당선 데자뷔"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5.20 0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호주 연방 총선에서 집권 자유국민연합이 출구조사 결과와는 달리 야당인 노동당의 거센 도전을 물리치고 '깜짝 승리'를 일궈 3연속 집권에 성공했습니다.

현지시각 18일 실시된 총선에서 보수 성향의 자유국민연합이 야당인 노동당을 누르고 승리할 것으로 집계됐다고 호주 공영 ABC 방송과 AF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ABC 방송 집계 기준으로는 현지시각 19일 오후 개표가 76% 정도 진행된 가운데 하원 전체 151석 중 자유국민연합이 73석을 획득하고 야당인 노동당 의석은 65석에 그쳤습니다.

무소속과 군소정당이 6석을 차지했으며 나머지 7석을 누가 차지하느냐에 따라 자유국민연합이 독자적으로 과반을 차지할지가 결정될 전망입니다.

호주 선거관리위원회의 중간 집계 결과에 따르면 자유국민연합이 과반인 76곳에서 우세를 보이고, 노동당은 69곳에서 우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여론조사는 물론 총선 출구조사 결과까지 줄곧 노동당이 우세인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에 자유국민연합의 총선 승리는 극적인 반전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집권당은 이번 선거에서 정부의 감세 정책을 등에 업고 안정적인 경제 관리 능력 등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노동당은 세제 개혁, 임금 인상, 공공 기반시설 개선, 기후변화 대응 등으로 불평등을 완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멜버른 등 대도시 지역에서는 기후변화 이슈를 주도한 노동당이 선전했으나, 퀸즐랜드주나 뉴사우스웨일스주 등에서는 표심이 경제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자유국민연합에 지지가 쏠린 것으로 분석됩니다.

로이터통신은 자유국민연합의 승리가 지난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것과 비견된다고 평가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른바 침묵하는 다수의 표를 끌어모아 힐러리를 누르고 당선되며 여론조사 결과를 뒤집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