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위로 방법 찾겠다더니…'악수 패싱' 쟁점화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5.19 20:20 수정 2019.05.19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8일) 5·18 기념식에서 있었던 일들을 놓고 오늘도 말이 많이 나왔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어제 광주를 위로할 방법을 계속 찾겠다는 입장을 냈었는데, 오늘 당 안팎에선 어제 대통령 연설이나 여러 상황을 놓고 불만들을 쏟아냈습니다. 다른 당들은 또 이 부분을 다시 비판했습니다.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5·18 기념식장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성난 광주 민심에 말 그대로 혼쭐이 났습니다.

진상규명 발목 그만 잡고 망언 의원 징계부터 똑바로 하라는 거센 항의를 받았고

[사과해! 사과해!]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독재자의 후예가 될 거냐는 강도 높은 비판을 들어야 했습니다.

[문재인/대통령 :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가 없습니다.]

오늘 공개 발언에 나선 황 대표, 계속 광주를 찾겠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자주 호남을 찾아서, 광주를 찾아서 상처입은 분들에게 위로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고.]

황 대표는 일단 몸을 낮춘 모양새지만 정작 당에서는 딴소리가 나왔습니다.

한국당 추천 위원을 청와대가 임명 거부하면서 진상조사위 출범이 늦어진 건데 자신들에게만 책임을 전가한다고 반발했습니다.

또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와 악수를 고의로 피했다면서 어제 기념식은 분열의 상징, 반쪽짜리였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자 민주당 등 여야 4당은 북한 사주설 같은 5·18 망언 전력을 가진 인물을 추천해놓고 이제 와 책임을 다했다는 거냐며 진정성 없는 태도라고 일제히 쏘아붙였습니다.

[정춘숙/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입으로만 화합을 외치는 자유한국당에게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존중을 느낄 수 없습니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하면 스스로 독재자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도 했습니다.

국회가 닫혀 있는 한, 진상규명은 여전히 난망한 상황.

결국 언제 한국당이 복귀해 국회가 정상화되느냐에 따라 진상규명 착수 여부도 결정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최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