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성접대 혐의' 김학의, 구속 후 첫 소환조사…진술 변화 주목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5.19 06:22 수정 2019.05.19 06: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건설업자 등에게 뇌물·성접대를 받은 혐의로 구속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검찰에 구속된 후 처음으로 오늘(19일) 소환조사를 받습니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오늘 오후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차관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영장실질심사에서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의 관계에 대해 '모르는 것은 아니다'고 진술을 바꾼 데 주목하고 있습니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이 진전된 진술을 내놓을 경우 윤중천 씨와의 관계, 성범죄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들과의 관계 등 기본적인 사실관계부터 다시 확인하는 작업을 거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