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실린 오신환 "손학규 사퇴"…'패스트트랙 공조' 허무나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5.16 07:35 수정 2019.05.16 0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신속처리법안,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발하다 사법개혁특위 위원에서 강제 교체를 당했던 오신환 의원이 선출됐습니다.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 설치 법안 등 패스트트랙 후손 논의에 중대 변수가 등장했다는 분석입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정당 출신인 오신환 후보의 예상 밖 낙승이었습니다.

국민의당 출신 김성식 후보에게 밀릴 것이라는 예측을 깨고, 끝까지 개표하기도 전에 과반인 13표를 얻어 당선을 확정 지었습니다.

바른미래당 창업주 격인 안철수·유승민 계가 함께 오신환 카드를 선택한 것입니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장 손학규 대표 사퇴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오늘(15일) 결정에 있어서 손 대표님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시리라고 생각합니다.]

패스트트랙 추진으로 당을 분열시킨 책임을 지라는 뜻입니다.

패스트트랙 여야 4당 공조의 한 축이 급격히 허물어진 셈입니다.

오 원내대표는 지금의 공수처 법안은 절대 통과시킬 수 없다며 민주당에 각을 세웠고, 동시에 당내 호남계와 교감하는 민주평화당의 의원정수 확대 주장에도 반대를 명확히 했습니다.

김관영 전 원내대표에 의해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 선임됐던 채이배, 임재훈 의원은 자진 사임했습니다.

패스트트랙 후속 논의가 불투명해진 것과 맞물려 '안철수·유승민 역할론'이 커지면서 내년 총선을 겨냥한 야권 재편 움직임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