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재가동, 美 승인대상 아냐…南 결단만 남아"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5.12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개성공단 재가동, 美 승인대상 아냐…南 결단만 남아"
북한 선전매체가 개성공단 재가동은 미국의 승인을 받을 문제가 아니며 남한 당국의 정책적 결단만 남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는 미국의 승인을 받을 문제가 아니"라면서 "남측이 승인이니, 제재의 틀이니 하면서 외세에게 협력사업에 대한 간섭의 명분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매체는 "남한 당국이 자체의 정책결단만 남아있는 개성공단 재가동을 미국과 보수세력의 눈치를 보면서 계속 늦추는 것은 남북관계 개선에 모든 것을 복종시킬 생각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매체는 또,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는 남북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하려는 원칙적인 입장과 자세와 관련된 문제"라며 남북선언 이행에 '진정한 태도'와 '올바른 자세'를 취하라고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