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 촬영물 유포 논란 '기자 단톡방' 내사 착수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5.03 1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불법 촬영물 유포 논란 기자 단톡방 내사 착수
경찰이 성관계 불법 촬영물 유포 논란을 빚은 이른바 '기자 단톡방' 참가자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기자, PD 등으로 구성된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대한 내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채팅방을 수사해달라는 국민 청원과 언론 보도가 잇따르며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채팅방에서는 이른바 '버닝썬 동영상'으로 알려진 불법 촬영물 등 각종 음란물이 공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성폭력 피해자의 신상 정보가 담긴 지라시나 성매매 후기 등이 공유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