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러 대사에 "북러 정상회담, 한반도 정세 긍정 영향 기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4.22 1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연철, 러 대사에 "북러 정상회담, 한반도 정세 긍정 영향 기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와 만나 북러 정상회담을 비롯한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러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김연철 장관은 오늘(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쿨릭 대사를 만나 "북러 정상회담이 향후 한반도 정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통일부가 전했습니다.

김 장관과 쿨릭 대사는 향후 동북아 평화 정착과 한반도 비핵화 추진 과정에 있어 한러 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것도 재차 확인했습니다.

오늘 면담은 김 장관의 취임 뒤 상견례 차원에서 이뤄졌습니다.

40분가량 진행된 오늘 면담에서 김 장관과 쿨릭 대사는 남북러 3각 협력의 중요성과 협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김 장관은 "한러 양국은 수교 이후 남북러 3각협력 방안에 대해 아주 오랫동안 논의를 해왔다"며, "그것이 가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의를 계속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쿨릭 대사도 "남북러 3각 프로젝트를 실현하기 위해 러시아도 노력해왔다"면서, "프로젝트의 실현을 통해 경제적인 이익을 누릴 수도 있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쿨릭 대사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차원에서도 러시아와 한국 입장이 아주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