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버닝썬 대표·애나, 오늘 구속 여부 결정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9.04.19 12:22 수정 2019.04.19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이 모 대표와 일명 애나로 불리는 중국인 A 씨가 오늘(1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했습니다.

오전 10시 2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이 모 대표는 마약 투약을 부인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법정 안으로 향했습니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중국인 A 씨 역시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재판정으로 향했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