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방화살인범 구속영장 신청…범행 동기 파악 집중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4.18 07:23 수정 2019.04.18 0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은 프로파일러, 범죄심리분석관 3명을 투입해 범행 동기 파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살인과 살인미수, 방화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피의자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 수사 관련 내용은 박원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경찰은 어젯(17일)밤 10시까지 8시간 동안 피의자 안 모 씨를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찾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안 씨는 범행 자체는 인정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 진술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정확한 심리상태 파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프로파일러까지 동원해 조사했습니다.

어제 하루 모두 세 명의 프로파일러가 투입됐는데, 안 씨를 면담한 프로파일러는 '피의자가 과도한 피해망상을 보인다'고 분석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경찰은 범행 사실을 뒷받침할 증거를 찾기 위해 언론에 공개된 CCTV 외에도, 피의자가 사는 아파트 층의 엘리베이터 CCTV도 확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목격자와 피해자 조사도 진행 중인데, 아직 상당수가 병원에 있어서 어려움이 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안 씨를 방화와 살인,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또 숨진 피해자 5명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