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불 지르고 대피 주민들에게 흉기 난동…5명 사망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9.04.17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7일) 새벽 경남 진주에서 40대 남성이 자신이 살던 아파트에 불을 질렀습니다. 대피하던 주민에게 흉기까지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0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새벽 4시 30분, 이 아파트에 살던 43살 A 씨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겁니다.

불은 20분 만에 꺼졌지만, A 씨는 아파트 계단에서 화재를 피해 대피하던 주민에게 흉기를 마구 휘둘렀습니다.

12살 여학생을 포함해 5명이 숨졌고, 다른 주민 5명도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부상자 5명 중 3명은 중상입니다. 8명은 화재로 발생한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입니다.

출동한 경찰은 A 씨와 대치하다 공포탄과 테이저건 등을 쏴 A 씨를 제압했습니다.

경찰로 압송된 이후 A 씨는 불안한 심리상태를 보이며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추궁하는 동시에 A 씨의 직업 경력과 정신병력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아파트 주변 CCTV를 분석하며 범행 전후 상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