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특사파견' 등 구체적 언급 삼가…신중 기하는 靑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4.15 20:08 수정 2019.04.15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남북 대화를 위해서 북한에 특사를 보낼지도 관심인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5일) 거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특사를 수용할지, 아직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금은 협의가 조금 더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계속해서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대북 특사 파견을 포함해 남북 정상회담을 어떻게 준비할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특사를 받아들일지 여부를 포함해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논의가 아직은 진전되지 않은 상태라는 점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겁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 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구체적 시기를 말씀드릴 수 있었다면 언급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상회담의 시기, 의제 조율을 위해 특사 파견이 필요한 만큼 북한과의 추가 접촉을 통해 공식 또는 비공식으로 조만간 특사는 파견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로서는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앞서 특사로 방북한 인사들이 유력한 후보군으로 꼽힙니다.

내일부터 일주일간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 일정에 정의용 실장이 동행하지 않는데 이 점 역시 갑작스러운 대북 상황 변화에 대응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특사 파견이 결정되더라도 북한에 대한 어떤 유인책을 들고 대화를 할 것이냐도 관건입니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각자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건설적인 해법을 주장한 것을 두고 협상안의 조정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정성훈)

▶ 문 대통령 "北 형편 되는대로 '남북정상회담'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