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성태 의원, KT 사장에게 딸 지원서 직접 제출"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19.04.03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성태 의원이 딸의 KT 채용 과정에 직접적으로 관여한 사실이 일부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지난 2011년 김 의원이 당시 KT측에 직접 딸의 이력서를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장선이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KT 사장에게 직접 딸의 입사지원서를 제출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서울 남부지검은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지난 2011년 김성태 의원으로부터 딸의 계약직 지원서를 직접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의 딸은 지난 2011년 계약직으로 KT에 입사했고, 이후 2012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KT에 최종 합격했습니다.

2012년 공개 채용 당시 김성태 의원의 딸이 서류 전형의 합격자 명단에 없었다는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검찰은 2011년 계약직 채용에 이어 2012년 공개채용 때도 아버지인 김성태 의원이 딸의 취업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는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현재 김 의원 딸의 원서를 직접 받은 것으로 알려진 서유열 전 사장은 모두 6건의 부정 채용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또 서 전 사장의 지시 등을 받아 채용 비리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KT 인재경영실장 출신 김 모 전 전무는 지난 1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