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TV의 눈길 끄는 연출…'샤넬'보다 '은하수' 화장품?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3.24 14:09 수정 2019.03.25 05: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TV의 눈길 끄는 연출…샤넬보다 은하수 화장품?
노화방지 기능이 있는 '살결물' (화장수)에 고려인삼이 함유된 '분크림' (파운데이션).

북한이 북한산 화장품 브랜드의 '우수성'을 강조하는 보도를 내보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21일, 평양화장품공장에서 생산하는 '은하수' 화장품 시리즈가 외국산 제품보다 주민들의 사랑을 훨씬 많이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방송은 남측에서도 비교적 고가에 판매되는 수입 브랜드 '샤넬'의 화장품 제품을 화장대에서 치워 버리고, 대신 은하수 브랜드의 '물크림' (로션)을 놓는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수입 제품의 로고를 그대로 브라운관에 노출하면서까지 자국 제품의 품질이 뒤처지지 않음을 강조한 셈입니다.
북한 은하수 화장품 (사진=연합뉴스)이에 앞서 지난해에는 조선신보가 샤넬과 은하수 화장품의 성분을 대조하는 '성분분석표'를 싣기도 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이와 함께 평양제1백화점 화장품 판매대에 주민들이 줄을 지어 서서 은하수 화장품의 향을 확인하거나 판매원의 설명을 듣는 모습도 방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의 화장품을 찾는 손님들의 수가 나날이 늘고 있다"며 "올해 3.8 국제부녀절 (세계 여성의 날)에만도 우리의 화장품 판매량이 수입상품 판매량보다 훨씬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국산화'로 불리는 북한의 수입대체 노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014년 신년사부터 본격화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시 "경공업 공장에서 현대화를 적극 다그치고 원료·자재의 국산화 비중을 높여 생산을 정상화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은하수 화장품을 생산하는 평양화장품공장을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 직접 현지지도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조선신보는 김 위원장이 지난 2015년 현지지도 당시 샤넬, 랑콤, 크리스챤 디올, 시세이도 등 세계적인 상표를 거론하며 "외국의 아이라인이나 마스카라는 물 속에 들어갔다 나와도 그대로 유지되는데, 국산은 하품만 하더라도 '너구리 눈'이 된다"며 품질 개선을 주문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지난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제재 장기화 국면이 불가피한 가운데, 북한의 이런 '국산화' 기조는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은하수 화장품은 북한 내에서도 성공적인 국산화 제품 가운데 하나"라고 평가하면서 이런 보도는 "제재 아래에서도 지속 가능한 경제 시스템을 이미 만들어놨다는 것을 주민들에게 과시하고 동요를 막으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풀이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