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카톡 바로 안보냐"…사이버폭력, 직접 겪어본다면?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03.19 20:13 수정 2019.03.19 2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학교폭력 가운데 무려 8%를 차지하고 있는 '사이버폭력'. 사이버폭력은 전화, 문자, SNS 등 사이버공간에서 타인에게 가해지는 괴롭힘입니다. 사이버폭력은 생긴 지 이제 막 10년을 넘긴 새로운 형태의 폭력이지만, 꽤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고 아직 제대로 처벌하는 법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사이버폭력을 가해본 경험이 있는 학생 대부분은 가해 이유를 '장난'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피해 학생들에게 사이버폭력은 결코 가벼운 경험이 아닙니다. 피해 학생 중 일부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합니다.

사이버폭력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광고회사 이노션과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가 어떤 앱을 만들었습니다. 바로 '사이버폭력백신'이라는 이름의 앱입니다. 이 앱을 실행하면 6~7분 동안 사이버폭력의 피해자 입장이 되어볼 수 있습니다.

이 앱을 직접 실행해본 20대 대학생 두 명은 처음엔 밝은 표정이었지만, 앱을 실행한 지 고작 몇 분이 채 지나지 않아 곧 할 말을 잃었습니다. 앱이 제공하는 경험은 '장난'이라기엔 너무 심각한 폭력이었습니다.

책임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제행 / 연출 김경희 / 촬영 오채영 문소라 / 편집 정혜수 / 디자인 김태화 / 도움 정아이린 인턴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