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서 처리 과정 거친 오염수 100만t 넘어

정동연 기자 call@sbs.co.kr

작성 2019.03.19 1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후쿠시마 원전서 처리 과정 거친 오염수 100만t 넘어
2011년 사고 이후 폐로가 진행 중인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처리 과정을 거친 오염수의 보관량이 100만t을 넘었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를 수습 중인 도쿄전력은 어제(18일) "부지가 점점 없어져 저장용 탱크의 확보가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오염수는 사고 당시 멜트다운이 일어난 원자로 건물에 지하수와 빗물이 유입돼 발생한 것입니다.

정화 처리를 해도 트리튬은 제거되지 않은 채 탱크에 저장돼 있습니다.

그러나 이르면 내년 말 원전 부지 내 보관용량이 137만t에 이르게 돼 한계에 도달할 전망입니다.

이후 처리방법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게 없습니다.

경제산업성은 2016년에 이를 증발시킨 뒤 대기 방출하는 방안을 포함해 5개 방안을 제시하면서 해양 방출 방안이 단기간에 경제적으로 처분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지난해까지도 이와 관련해 방향성을 밝히지 못했습니다.

처분 방법을 둘러싸고 정부와 도쿄전력의 논의가 활발하지 못한 가운데 바다로 방출할 가능성이 제기돼 현지 주민들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습니다.

아사히신문과 후쿠시마방송이 지난 2월 후쿠시마 주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대해 65%가 반대했습니다.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쓰나미의 영향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수소폭발이 발생해 폐로가 진행 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