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요트 여행 중 바다에 빠진 남자를 살린 뜻밖의 물건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3.14 18:20 수정 2019.03.15 1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요트 여행 중 바다에 빠진 남자를 살린 뜻밖의 물건요트 여행 중 바다에 빠진 한 남자가 뜻밖의 물건으로 목숨을 부지한 사연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0일, 뉴질랜드 헤럴드 등 외신들은 독일 출신 30살 아르네 무크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지난주, 무크 형제는 뉴질랜드 톨라가 베이에서 브라질로 가는 요트 여행을 떠났습니다.

그런데 출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위기에 봉착했습니다. 거센 파도에 요트 활대가 크게 흔들리면서 아르네 씨가 바다에 빠진 겁니다.

배에 남은 형이 급하게 구명조끼를 던졌지만 아르네 씨가 다시 한번 파도에 휩쓸리며 잡아내지 못했습니다.
요트 여행 중 바다에 빠진 남자를 살린 뜻밖의 물건이때, 궁지에 몰린 아르네 씨는 포기하지 않고 방법을 떠올렸습니다. 입고 있던 청바지를 구명조끼 대용으로 사용하는 겁니다.

그는 우선 청바지 다리 끝을 묶어 안에 공기를 불어 넣은 뒤 윗부분도 꽉 묶었습니다. 그리고 빵빵해진 청바지를 자신의 티셔츠 안에 넣어 몸이 물 위에 뜰 수 있게 했습니다.

이 방법으로 간신히 버틴 아르네 씨는 사고 발생 3시간 반 만에 해안 경비대에게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요트 여행 중 바다에 빠진 남자를 살린 뜻밖의 물건아르네 씨는 "체온은 계속 떨어지고 청바지에 넣은 공기도 빠지면서 너무 힘들었다"며 "그래도 청바지가 없었다면 나는 지금 여기에 없을 것"이라고 긴박했던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또 구조대 측은 "요트에 조난 사실을 알릴 수 있는 송신기도 한몫을 했다"며 "그 장비들이 없었다면 상황이 많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르네 씨는 "저를 구해준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하지만 미래에는 더욱 조심해서 다시 항해에 나서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nzherald, abc.net.au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