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 별세…생존자 22명

SBS 뉴스

작성 2019.03.02 14: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광주·전남에 유일하게 생존해 있던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가 2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지난 1월 28일 고(故) 김복동 할머니가 세상을 떠난 지 33일 만이다.

이로써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곽 할머니의 빈소는 전주병원 장례식장 VIP실 별관 특실에 차려졌다.

곽 할머니는 1944년 봄 만 열아홉살의 나이로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다.

지옥 같은 시간을 보내고 일본의 패전으로 풀려난 곽 할머니는 중국에서 60여년을 살았다.

우여곡절 끝에 2004년에서야 가족들의 노력으로 고국에 돌아온 곽 할머니는 2015년 12월 폐암 4기로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병환이 더 진전되지 않아 3년이 넘는 선물 같은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런 곽 할머니를 둘러싸고 석연찮은 일이 계속됐다.

이른바 봉침 목사로 알려진 이 모 목사가 곽 할머니의 수양딸이 된 것을 두고 시민단체는 "곽 할머니를 이용하려는 것"이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SBS TV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달 23일 '봉침스캔들 목사의 수상한 효도' 편을 통해 곽 할머니에게 접근한 이 목사의 석연치 않은 행적을 방송한 바 있다.

한편,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페이스북을 통해 곽 할머니의 부고를 전하면서 "할머니는 어쩔 수 없이 중국에 머물면서도 고국의 국적을 버리지 못하고 힘든 생을 어렵게 버텨내셨지만 결국 일본 정부의 사죄 한 마디 받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정의연은 "(곽 할머니는) 힘든 삶이었으나 온 힘을 다해서 살아내셨다"며 "강한 생명력으로 살아내신 삶, 잊지 않겠다"고 추모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