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메이 英 총리 브렉시트 승인투표 연기…"시간 더 필요"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9.02.13 0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메이 英 총리 브렉시트 승인투표 연기…"시간 더 필요"
영국이 유럽연합과 합의로 브렉시트를 단행할 수 있을지가 이달 말쯤 판가름 날 전망입니다.

현지시간 어제(12일) 공영 BBC 방송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하원에 출석, 당초 이번 주로 전망됐던 브렉시트 승인투표를 연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영국은 지난해 제정한 EU 탈퇴법에서 의회의 통제권 강화를 위해 브렉시트 합의안의 비준동의 이전에 정부가 EU와의 협상 결과에 대해 하원 승인투표를 거치도록 했습니다.

하원은 지난달 15일 열린 첫 승인투표에서 정부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압도적으로 부결시켰습니다.

이후 하원은 지난달 말 브렉시트 합의안 중 의회 통과의 걸림돌이 돼 온 '안전장치'를 다른 대안협정으로 대체하도록 하는 내용의 브렉시트 계획 결의안 수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그러자 메이 총리는 '안전장치'를 포함한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해 EU와 재협상을 추진한 뒤 합의에 이르면 최대한 빨리 승인투표를 다시 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만약 오는 13일까지 제2 승인투표를 열지 못하면, 이날 성명을 발표한 뒤 다음날 향후 계획과 관련한 결의안을 다시 내놓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그러나 당초 예정보다 이틀 앞선 이 날 의회에 출석해 '안전장치'에 변화를 가하기 위해서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영국과 EU는 지난해 11월 체결한 합의문에서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국경 통과 시 통행·통관 절차를 엄격히 적용하는 것)를 피하기 위해 별도 합의 때까지 영국 전체를 EU의 관세동맹에 잔류하게 하는 '안전장치'에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영국이 영구히 '안전장치'에 갇힐 수 있는 데다, 영국 본토와 달리 북아일랜드만 EU의 상품규제를 적용받을 수 있어 집권 보수당 내 브렉시트 강경론자, 사실상 보수당과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북아일랜드 연방주의 정당 민주연합당 등이 이에 반발해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