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가까이 급제동·급가속…10km 쫓아가며 위협운전

UBC 윤경재 기자

작성 2019.02.12 21:30 수정 2019.02.12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울산에서 승합차가 오토바이를 향해 10분 가까이 위협운전을 하다 끝내 들이받고 달아난 일이 있었습니다.

UBC 윤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6일, 울산 북구에서 경주로 가는 7호 국도입니다.

오토바이 뒤로 승합차가 속도를 높이며 따라붙더니 다짜고짜 들이받습니다.

오토바이는 맞은편 도로로 튕겨 나가 달리던 승용차와 충돌합니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고, 2천만 원 상당의 오토바이는 폐차됐습니다.

[박현/오토바이 운전자 : 사이드미러를 보니까 뒤에서 이미 갓길 타시면서 흙먼지 날리면서 엄청난 속도로 오시더라고요. 그래서 '이거 박겠구나.']

승합차의 위협운전은 사고 지점으로부터 10km가량 전부터 9분여 동안 이어졌습니다.

2차로를 달리던 승합차가 갑자기 오토바이를 뒤쫓기 시작하더니 급가속과 급제동을 되풀이하며 들이받을 기세로 위협운전을 계속합니다.

하지만 오토바이 출발부터 사고 당시까지의 25분여간 블랙박스 영상에서 오토바이가 승합차를 먼저 위협했거나 피해를 준 장면은 없었습니다.

승합차 운전자는 사고를 낸 뒤 현장에서 달아났다 뒤늦게 경찰에 전화해 사고 당시 저혈당 상태였고, 전후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승합차 운전자를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와 음주 및 뺑소니 혐의에 대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장진국 U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