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개혁 위해 출마"…5·18 망언에 묻힌 전당대회

황교안 vs 오세훈 양강구도 가능성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2.12 20:26 수정 2019.02.12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안팎으로 시끄러운 자유한국당을 이끌어갈 새로운 당 대표가 이번 달 27일 선출됩니다. 북미 정상회담 날짜와 겹친다면서 당 대표 뽑는 데 참여하지 않겠다던 오세훈 전 시장이 마음을 바꿔서 오늘(12일) 후보로 등록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당의 당권 경쟁 구도는 어떻게 될지 정윤식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후보등록 마감일인 오늘,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당권 주자 6명 가운데 유일하게 오세훈 전 서울시장만 등록했습니다.

보수의 개혁을 위해 마음을 돌려 출마한다고 했습니다.

'과거 회귀는 안된다' '5·18 망언에 대한 진정한 반성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오세훈/전 서울시장 : 자유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입니다. 당내의 징계 논의가 됐던 진정성 있는 입장 표명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오세훈 후보 측은 불출마를 선언한 당권 주자 가운데 홍준표 전 대표를 제외한 누구도 지지를 거부하지 않았다며 사실상 '반황' 연대임을 강조했습니다.

5·18 관련 발언을 삼가고 있는 황교안 후보는 오늘도 원론적인 얘기만 반복했습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당에서 하는 일에 대해서는 제가 좀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은 거 같고요.]

5·18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당 윤리위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결정하면 출마 자격을 상실하게 됩니다.

때문에 27일 전당대회는 황교안 전 총리 대 오세훈 전 시장의 양강구도가 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이승환, 영상편집 : 김선탁)

▶ '5·18 왜곡 처벌법' 공동 추진…힘 모은 여야 4당
▶ 한국당, '5·18 망언' 나흘 만에 사과…靑 임명 거부엔 반발
▶ 김진태, 사과는커녕 "명단 공개하라"…성난 광주 시민들
▶ 20년 가까이 악순환 반복…괴물처럼 자라난 '5·18 망언'
▶ 현행법상 처벌 어려워…'역사 왜곡죄' 적용 범위가 핵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