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준·황대헌 '금빛 질주'…남자 대표팀, 개인전 석권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2.11 21:33 수정 2019.02.11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쇼트트랙 월드컵에서 남자 대표팀의 간판 임효준, 황대헌 선수가 나란히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남자 대표팀은 이번 대회 개인전 전 종목을 휩쓸어 세계 최강으로 우뚝 섰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초반 자리싸움이 중요한 500m에서 임효준은 출발 총성과 함께 빠르게 선두로 치고 나갔습니다.

레이스 내내 선두를 지킨 임효준은 추격하던 캐나다의 지라드가 제풀에 넘어지면서 여유 있게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우리의 취약종목인 500m에서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을 따낸 순간이었습니다.

함께 결승에 나선 김건우는 은메달을 차지했습니다.

남자 1,000m에서는 황대헌이 금빛 질주를 이어갔습니다.

황대헌은 마지막 2바퀴 반을 남기고 절묘하게 안쪽을 파고들어 선두로 올라선 뒤 결승선까지 그대로 내달렸습니다.

황대헌은 전날 500m 1차 레이스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거머쥐었습니다.

우리 남자 대표팀은 개인 4개 종목에 걸린 금메달을 모두 휩쓸며 세계 최강임을 입증했습니다.

---

여자 1,000m에서는 최민정이 은메달을 따냈지만, 계주에서 선두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반칙으로 페널티를 받아 여자팀은 노골드에 그쳤습니다.

---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선수권 남자 매스스타트에서는 엄천호가 은메달, 정재원이 동메달을 따냈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