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성장은 누구 겁니까?"…손혜원 감싸던 박지원, 돌아섰다

'공직자는 공익과 충돌되는 사적 이익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
'이익 충돌 금지' 원칙 기준으로 보도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1.18 20:39 수정 2019.01.18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사안에서 그동안 손혜원 의원을 옹호해 왔던 전남 목포가 지역구인 박지원 의원이 입장을 바꿔서 정당한 절차였는지 검찰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손혜원 의원의 해명을 수용하고 또 판단을 유보한 민주당을 향해서도 야당들은 셀프 면죄부를 준거라면서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정치권 반응은 남정민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매입을 투기로 볼 수 없다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오늘(18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다시 이렇게 말했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목포 지역구) : 일반 상식이 벌써 한두 채가 아니고, 20여 채라고 하면은 투기 목적으로밖에 볼 수 없지 않느냐… 마치 MB의 다스는 누구 것이냐 하듯이, 창성장이 누구 거예요, 지금?]

처음에는 낙후된 목포 구도심에 집을 샀대서 마치 해외투자 받는 것 같아 고마웠는데 과연 정당한 절차였는지 이제는 검찰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했습니다.

[박지원/민주평화당 의원 (목포 지역구) : 이제는 수사 안 할 수도 없고, 수사를 해서 밝혀져야죠. (문화재 거리) 지정 전에 그 내용을 알고 부동산을 사들였는지, 또 문화재청과 어떤 관계가 있었는지 …]

이런 지적에 대해 손 의원은 관련 건설사와 조합, 또 SBS와 함께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답 글을 올렸습니다.

검찰 조사를 받겠다고는 했지만, 여전히 이번 고발 보도를 지역 재개발 이권과 연관시키려는 음모론적 시각을 보인 겁니다.

정치권에서는 손 의원 해명을 그대로 수용한 민주당을 향해 '셀프 면죄부'라는 야당의 비판이 온종일 이어졌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한마디로 '셀프 면죄부'를 주는 여당의 결정에 대해 정말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손혜원 얻으려다 국민을 잃는 '손탐대실'이라고 꼬집었고 민주평화당도 '중증의 비리 불감증'이라며 가세했습니다.

한국당은 관련 의혹들을 '손혜원 랜드 게이트'로 명명하며 전담팀까지 꾸렸고 관련 상임위 소집도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의혹이 있다면 더 조사해서 추가 조치를 할 수도 있다면서 여론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웠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 영상편집 : 박진훈)  
 
[끝까지 판다]
▶ ① 나흘 만에 9곳에서 22곳…목포의 '손혜원 거리'인가
▶ ② 안 판다는데 "팔아야 개발된다"…쫓아다니며 '집요한 설득'
▶ ③ 집중 매입 시기에, 손혜원 상임위에서 "놀라운 자원"
▶ ④ 손혜원, 지인 딸 채용 청탁 의혹…어느 간부의 증언
▶ ⑤ 창성장 엇갈린 매입 이유, 공통점은 '손혜원 지인'
▶ "창성장은 누구 겁니까?"…손혜원 감싸던 박지원, 돌아섰다
▶ [사실은] 태영건설이 '손혜원 보도' 배후? 근거 없는 음모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