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라 재판 못 가" 전두환, 골프 치고 점수 계산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19.01.17 21:06 수정 2019.01.17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 관련 재판을 받고 있는 전두환 씨는 재판부가 출석을 요구할 때마다 매번 거부해 왔습니다. 알츠하이머, 독감 등 건강이 좋지 않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그런데 아프다는 전 씨가 재판 한 달 전 멀쩡히 골프를 쳤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박재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두환 씨는 자신의 회고록에 5·18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를 사탄으로 묘사했다가 사자명예훼손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지난해 8월과 올해 1월, 두 번 재판이 열렸는데, 알츠하이머 등을 이유로 모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전 씨가 재판 전후로 멀쩡히 골프까지 쳤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강원도 홍천에 있는 해당 골프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골프장 직원 : (전두환 씨가 12월 6일에 오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그건 저는 잘 모르겠어요.]

어렵게 접촉한 골프장 전직 직원은 재판 한 달 전쯤인 지난해 12월 6일, 전 씨가 골프장에 왔었다고 증언했습니다.

동료 직원 역시 "그날 전 씨 부부와 골프장 회장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함께 골프 치는 것을 봤다"고 SBS에 전했습니다.

전 씨는 이날 골프를 치면서 본인의 점수를 계산하는 등 정상적인 인지 능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골프장 코스는 18홀 기준 네댓 시간 정도 걸립니다.

전 씨는 첫 재판이 열린 지난해 8월 즈음에도 골프를 쳤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전 씨 측근인 민정기 전 비서관은 "알츠하이머와 골프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멀쩡히 골프는 즐기면서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법정에 출석하지 않는 것은 5·18 유족과 법정을 모독한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VJ : 김종갑)